소설들

2012년 12월부터 2013년 1월 9일 까지.

정영문, “어떤 작위의 세계” : 실험적

김연수, “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” : 느리게 시간을 갖고 읽었어야 했는데 그리하지 못해서 아쉬움

크리스토퍼 무어 “더티 잡” : 내 스타일 아님. 역시 차분하게 책을 고르지 않으면 안 돼.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